감사위원 선임·상환전환우선주 현금배당 등
하이투자증권, 정기 주주총회 개최…사외이사 선임 등 결의

하이투자증권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선임의 안건을 비롯해 상환전환우선주 현금배당 등을 원안대로 결의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제3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를 보고하고,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안건을 원안대로 결의했다.

재무제표 주요 내용으로는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1116억원과 지난 2월 이사회 의결을 통해 결정한 상환전환우선주 1주당 60원의 현금배당이 포함됐다. 배당금 총액은 38억원이다.
보통주의 경우 지난 12월 1주당 86원, 총 419억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한 바 있다.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는 손원조 이사가 신규 선임 됐다. 대구지방공인회계사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경회계법인 대표이사와 경상북도 지방세심의위원을 맡고 있다. 임기는 2년이다. 2018년 10월부터 재임 중인 양병민 사외이사는 임기 1년의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재선임 됐다.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대표는 "지난해는 자기자본을 1조원 이상으로 확충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우려에도 불구하고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거뒀다"면서 "올해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사업 환경이 지속되겠지만 외부 환경에 적극적이고 발 빠르게 대응하여 수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