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34.4% 차기 대선 선호도 1위
관련주 서연·덕성 '급등'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선호도에서 30%대를 기록하면서 '윤석열 관련주'가 급등세다.

서연(19,500 +2.63%)은 29일 오전 11시31분 현재 전 거래일 보다 2650원(15.32%) 오른 1만9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덕성(23,550 +1.07%)은 3100원(18.40%) 상승한 1만9950원에 거래 중이다.

서연은 유재만 서연그룹 사외이사가 윤 전 총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이유로 관련주에 편입됐다. 덕성은 이봉근 덕성 대표이사와 김원일 사외이사가 윤 전 총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점에서 관련주로 분류됐다.

이들 관련주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하면서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인물들 중 누구를 가장 선호하는지'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4.4%로 선두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달 같은 조사보다 18.9%포인트나 오른 수준이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30%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21.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1.9%로 집계됐다.

전문가는 테마주에 대한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투자 의사결정을 내렸다간 대규모 투자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보수적인 관점에서 합리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태동 한경닷컴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