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이스트스프링 미국 자문형랩'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스트스프링 미국 자문형랩'은 실적 변동성이 낮은 미국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랩 서비스로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의 자문을 받아 신한금융투자가 운용한다.

이스트스프링 미국 자문형랩의 최소 가입금액은 최소 5000만원이고, 수수료는 연 2.5%의 후취수수료가 발생한다. 투자자산의 가격변동으로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환율 변동에 노출된다.

이번 랩 서비스는 종목 선정에 중점을 두는 투자방식이다. 재고 회전율이 높고 고객의 신뢰를 보유한 포장 소비재나 의료기기, 글로벌 브랜드를 보유한 프랜차이즈, 금융결제시스템과 전자상거래 업체 등 네트워크 사업, 화상회의와 클라우드 서비스 같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등 지속성장이 가능한 테마를 골라 종목들을 투자한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과 별도의 위탁계약을 맺은 미국 소재 자문기관인 SGA의 종목 선정 능력과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의 자산 배분 전략을 활용해 '장기 적인 지속성장 기업'에 초점을 맞추는 투자를 하는 점이 특징이다.

박임준 랩운용부장은 "글로벌시장에 대한 경험이 많은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의 경쟁력과 신한금융투자의 해외주식 운용역량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신한금융투자 영업점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