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롤러코스터 타는 '개인 투자자들의 무덤'
직전분기 실적 '기대 이하'…대규모 증자도
텔시 "청사진 제시 못해…목표 주가 30달러"
미국의 게임용품 유통업체인 게임스톱 주가가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34% 추락했다.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지난주 급등장을 연출했던 이 회사 주가는 이번주 들어 3일 연속 하락했다.

이날 NYSE에 따르면 게임스톱 주가는 하룻동안 33.79% 급락한 주당 120.34달러로 마감했다.

올해 초 주당 20달러를 밑돌던 게임스톱 주가는 공매도 세력에 반감을 갖고 있던 개인 투자자들이 결집하면서 1월 말 주당 최고 483달러까지 치솟았다. 이후 다시 40달러 선까지 밀렸으나 이달 중순 200달러 중·후반대로 복귀하는 등 롤러코스터를 탔다.
올 들어 널뛰기하고 있는 미국 게임스톱 주가. CNBC 캡처

올 들어 널뛰기하고 있는 미국 게임스톱 주가. CNBC 캡처

이번주 들어 약세로 전환한 건 회사 측이 대규모 증자 계획을 밝힌 게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시장 예상을 하회하는 작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던 것도 악영향을 미쳤다.

게임스톱은 직전분기에 21억20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전날 장 마감 직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3.3% 줄어든 수치다. 시장 예상치(22억1000만달러)에도 미치지 못했다. 주당순이익(EPS)은 1.34달러로, 예상치(1.35달러)를 살짝 밑돌았다.

이 회사는 실적 발표와 함께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신규 주식을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아마존과 구글 출신인 제나 오웬스를 새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했다.

증권·투자회사인 텔시의 조셉 펠드먼은 “EPS가 예상치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았지만 상당부분 세제 혜택에 의존했던 결과”라며 “기업 경영진이 디지털 전환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텔시는 이날 게임스톱의 목표 주가는 종전 33달러에서 30달러로 낮췄다. 현재 주가 대비 4분의 1 수준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