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5일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제1차 선언식에 참석해 참여기업 대표에게 지정 승인서를 수여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5일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제1차 선언식에 참석해 참여기업 대표에게 지정 승인서를 수여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국내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들이 "2030년까지 보유 차량을 100% 전기·수소차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5일 서울 상암 문화비축기지에서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함께 ‘한국형 무공해차(전기·수소차) 전환 100’ 선언식을 가졌다. 참여 업체는 그린카, 더케이오토모티브, 롯데렌탈, 선경엔씨에스렌트카, 쏘카, 에스케이(SK)렌터카, 제이카, 피플카, 화성렌트카, 현대캐피탈 등이다.

이번 선언식에 참여한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의 보유 차량은 약 69만7000여대로, 전체 렌트업계 차량의 75% 수준이다. 이 중에서 전기·수소차는 약 1.7%(1만1000대)다.

10개 업체는 올해 약 1만여 대의 전기·수소차를 새로 구매할 예정이다. 보유 중인 약 6000여 대의 내연기관차는 처분할 예정이다.

이들 업체는 앞으로 보유 차량 중 전기·수소차의 비율을 단계적으로 늘려간다는 목표다. 2025년 23만대, 2028년 63만대, 2030년까지 99만대(누적)의 전기·수소차를 구매해 2030년 100% 전환목표를 달성한다는 구상이다.

현실화되면 당초 2030년 정부 보급목표의 25.7%를 이들 업체가 떠받치게 된다. 정부는 2019년 10월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통해 2030년 전기·수소차 385만대를 보급하겠다고 했다. 환경부 측은 "민간기업의 전기·수소차 전환 노력이 정부 보급목표를 조기에 초과 달성시키는 주요한 추진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자동차 렌트·리스업체 외에도 다른 업계의 전기·수소차 전환을 지속적으로 독려할 계획이다.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전기차·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프로젝트다.

참여 기업은 전기·수소차 전환을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매년 점차 전기·수소차 비율을 높여나간다. 환경부는 참여 기업에게 전기·수소차 구매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고 사업장에 충전기반시설(인프라)을 설치하는 등 다각도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전기·수소차 구매 보조금 중 40%를 법인·기관 대상 보조금 지원물량에 별도 배정하고, 구매 보조금 신청 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참여기업에게 우선순위를 부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향후 제조·금융업(4월초), 물류·운수업(4월중) 등 타 업종의 전기·수소차 전환 선언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 장관은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는 민간 기업의 자발적인 무공해차 전환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이 민간의 자발적인 전기·수소차 전환을 활성화하는 민·관 협업의 새로운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작년 2050년을 목표로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정부는 올해부터 부문별 이행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탄소중립은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상계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