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보다 0.40% 오른 3008.33에 거래 종료
코스닥도 전장보다 소폭 올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하루만에 3000선을 회복했다.

2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1.98포인트(0.40%) 오른 3008.33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8포인트(0.02%) 하락한 2995.67로 출발해 상승 전환했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기술주 약세에 하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01%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0.55%, 2.01% 하락 마감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국인, 기관이 동반매도를 보인 반면 개인이 순매수를 강화하며 코스피는 장중 3000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2170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87억원, 1320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272,000 +0.93%)은 2% 넘게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79,600 0.00%), LG화학(881,000 +2.44%) 등도 소폭 올랐다. 반면 네이버(349,500 +1.60%), 카카오는 1%대 하락세를 기록하며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7포인트(0.12%) 오른 954.99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6포인트(0.06%) 내린 953.26으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545억원, 423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871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115,600 +1.14%)에코프로비엠(169,200 +0.30%)이 1%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50,900 +0.39%), CJ ENM(151,800 +0.73%) 등도 소폭 오른 반면 펄어비스(59,000 +5.73%), 알테오젠(73,400 +0.82%)은 4%대 하락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3원 내린 1133.3원에 마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