샨콜과 동등성 등 비교
내년 하반기 출시 예상
유바이오로직스, 경구용 콜레라 백신 인도 3상 승인

유바이오로직스(36,000 -2.31%)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 '유비콜-플러스'에 대한 인도 임상 3상이 승인됐다고 16일 밝혔다. 3상을 통해 유니세프에 공급되고 있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 '샨콜'과의 동등성 등을 비교하게 된다.

인도는 매년 100만명 이상이 콜레라에 감염되고 있으며, 연간 사망자가 3만여명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 및 국제구호단체에서도 인도 내 콜레라 예방을 위한 구제사업 및 백신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인도 현지 공급사와 협력해 비교 3상을 승인받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1년여의 3상 이후 내년 하반기 인도 출시를 예상하고 있다"며 "관련 시설 증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아프리카 지역이 부분적으로 폐쇄(락다운)되면서 지난해 백신 수출이 줄고, 매출도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WHO가 콜레라 백신 접종을 정상화시키면서, 연간 계약물량 3360만 도즈의 공급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