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및 에너지 부진 속 테마주·기술주 등 강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금리 하락으로 상승 마감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4.82포인트(0.53%) 상승한 32,953.4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60포인트(0.65%) 오른 3968.94에, 나스닥 지수는 139.84포인트(1.05%) 상승한 13,459.71에 장을 마감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지난 주말에 1.63%로 위로 올랐지만 이후 추가 상승은 제한되면서 증시의 불안감도 다소 누그러졌다.

미 정부가 도입한 1조9000억달러 부양책이 경제 회복을 가속할 것이란 기대도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미국에서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다만 오는 16~17일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따라 금리와 주가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경제 정상화 및 유동성 공급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며 "최근 상승이 컸던 금융 및 에너지가 부진한 반면 테마주, 기술주, 유틸리티, 항공 등이 강세를 보이는 등 차별화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애플은 추가 부양책으로 인한 아이폰 12Pro 판매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으로 2.45% 상승했다. 스카이웍(3.76%), 쿼보(3.30%) 등 부품주들도 동반 상승했다.

델타항공(2.33%), 아메리칸 에어라인(7.70%) 등 항공업종은 공항 이용객 수가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 마감했다. 사우스웨스트항공도 1.75% 강세를 보였고 항공 관련 주가연계지수펀드(ETF)인 JETS도 3.72% 상승 마감했다.

반면 JP모건(-0.50%), BOA(-0.50%) 등 금융주는 국채금리 하락과 상승 여력 축소 등으로 부진했다. MS(-0.40%), 아마존(-0.25%) 등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로 인해 대기업의 시장 지배력이 크게 강화해 소기업들의 잠재적인 파산을 초래하고 있다고 경고하자 규제 우려가 높아지며 소폭 하락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