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최근 급락하자 서학 개미들이 이 주식을 대거 매수했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10거래일간 국내 투자자들의 테슬라 순매수 결제 금액은 1억8906만달러(약 2143억원)다.

이 기간 해외 주식 순매수 결제금액 1위를 기록했다. 결제일 기준 2월 26일 수치에는 테슬라가 2.19% 내린 698.84달러에 마감한 23일 거래분이 반영된다. 지난해 12월30일(694.78달러) 이후 약 두 달 만에 종가가 600달러대에 진입한 날이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지난 1월 25일 장중 900.40달러까지 치솟아 이른바 '천슬라'에 임박했다. 하지만 주가는 지난달 중순부터 미국 국채 금리 상승에 고평가 주인 기술주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면서 테슬라는 가파르게 떨어졌다.

지난 5일에는 고점 대비 40% 급락한 장중 539.49달러까지 내려갔다. 성장주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면치 못한 장세에서 전기차 시장 점유율 하락 우려가 맞물리면서 주가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주가 조정을 오히려 저가 매수 기회로 보고 테슬라를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테슬라는 시세가 반영된 주식 가치인 보관금액 기준으로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 주식이기도 하다. 예탁원을 통한 테슬라 보관금액은 지난 11일 기준 86억7561만달러(약 9조8000억원)로 해외 주식 중 1위다.

다만 주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현재 테슬라 보관금액은 1월 말의 103억7852만달러(약 11조8000억원)와 비교하면 17억291만달러(약 1조9000억원) 줄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