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주관사 NH, 청약 신청 건수만 34만1634건
 9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9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올해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백신 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14조원에 달하는 증거금이 몰렸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 상장 관련 6개 주관 증권사에 접수된 일반 공모주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75.87대 1로 집계됐다.

특히 대표 주관사로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NH투자증권(배정비율 37%)의 청약 경쟁률은 82.38대 1을 나타냈다. NH투자 한 곳에 접수된 청약 신청 건수만 34만1634건에 달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배정비율 23%) 78.16대 1, 미래에셋대우(22%) 63.32대 1, SK증권(8%) 30.90대 1이었다. 배정 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은(5%) 삼성증권과 하나금융투자는 각각 154.08대 66.1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들 6개 증권사에는 청약 증거금(청약대금의 50%)만 14조1473억원이 몰렸다. 지난해 청약 돌풍을 몰고 왔던 SK바이오팜(5조9000억원), 빅히트(8조6000억원)의 첫날 증거금 규모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다만 카카오게임즈(16조4000억원)의 첫날 증거금 규모에는 못 미쳤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청약 흥행은 일찍이 예고됐다. 지난 4~5일 진행됐던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자본시장 역사상 최고 경쟁률인 1275.47대 1을 기록했다. 기관 수요예측 신청 물량의 96.74%는 희망가격 밴드(4만9000원∼6만5000원)의 상단이었던 6만5000원 이상의 가격을 써냈다.

이날 오전 10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청약 접수가 시작되자 1시간 남짓 만에 4조원 넘는 청약 증거금이 모이기도 했다.

이번 일반 배정 물량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573만7500주다. 우리사주조합 청약에서 잔여 주식이 생길 경우 모집주식의 최대 5%(76만5000주)까지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될 수 있다.

청약 제도 개편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일반 청약에는 10주만 청약해도 최소 1주를 받을 수 있다. 또 중복 청약이 가능해서 청약을 받는 6개 증권사에 모두 계좌가 있다면, 각각 청약해 6주를 확보할 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0일 오전 10시 일반 청약 접수를 다시 개시해 오후 4시까지 접수를 마감한다. 상장일은 18일이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