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첫 '대어'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가운데 첫 날부터 돌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9일 오전 11시 10분 현재 6개 주관 증권사의 SK바이오사이언스 평균 청약 경쟁률은 약 24대 1 수준이다. 오전 10시 접수를 시작한 지 1시간 만에 약 4조원 넘는 청약 증거금이 모였다.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배정비율 37%)의 청약 경쟁률이 25.6대 1을 나타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배정비율 23%) 22.5대 1, 미래에셋대우(22%) 21.9대 1, SK증권(8%) 27.1대 1, 삼성증권(5%) 16.5대 1 등이었다. 하나금융투자(5%)는 균등배정 물량 제외 기준으로 47.3대 1을 기록했다.

청약 경쟁률로 산출한 총 청약 증거금(청약대금의 50%)은 약 4조4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앞서 지난 4~5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자본시장 역사상 최고 경쟁률인 1275.47대 1을 기록한 바 있다. 기관 수요예측 신청 물량의 96.74%는 희망가격 밴드(4만9000원∼6만5000원)의 상단이었던 6만5000원 이상의 가격을 써내 흥행을 예고했다.

이번 공모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1조4918억원을 조달하게 된다. 공모로 확보되는 자금은 시설투자, 플랫폼 기술 확보, 연구개발(R&D)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청약 신청은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등 6개 증권사에서 10일 오후 4시까지 받는다. 상장은 오는 18일이다.

한편 청약 제도 개편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일반 청약에는 10주만 청약해도 최소 1주를 받을 수 있다. 또 중복 청약이 가능해서 청약을 받는 6개 증권사에 모두 계좌가 있다면, 각각 청약해 6주를 확보할 수 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