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주식 액수도 2배 가까이 증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내서 투자)' 현상에 힘입어 최근 2년간 미성년자의 주식계좌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한국예탁결제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주식계좌를 보유한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18만7532명(2018년), 20만4696명(2019년), 60만1568명(2020년)으로 2년 새 3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보유주식 액수는 같은 기간 1조5418억원에서 1조4268억원, 3조472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특히 주가 상승세로 주식투자 열풍이 불었던 지난해에 계좌 수와 투자액 모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보유금액으로는 846억여원을 보유한 16세 미성년자가 1위를 기록했다. 만 3세 미성년자가 167억여원을 보유해 상위 10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주환 의원은 "제도를 악용해 주식을 불법, 편법으로 증여 또는 승계하는 일이 없는지 정부 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