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관리 디지털치료제 등
연내 식약처 인허가 완료 추진
라이프시맨틱스, 이달 말 코스닥 상장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라이프시맨틱스가 이달 말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사진)는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간담회를 열고 “국내 디지털 헬스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2년 설립된 라이프시맨틱스는 디지털 치료제를 통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디지털 치료제는 의약품은 아니지만 질병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주는 소프트웨어를 뜻한다. 회사는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 환자를 위한 재활 프로그램 ‘레드필 숨튼’과 암 환자의 예후를 관리해주는 ‘레드필 케어’를 주력 제품으로 내놨다. 환자의 몸 상태가 어떤지 보여주는 데이터를 스마트폰 앱과 연동하는 기능을 갖췄다. 이를 통해 의료진이 실시간으로 환자를 모니터링하고 조언할 수 있다. 송 대표는 “국내 주요 대학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통한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며 “연내 식품안전의약처 인허가를 완료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비대면 진료 중개 사업 ‘닥터 콜’의 상용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의료기관과 환자를 원격으로 연결해주고 의료기관으로부터 서비스 이용료를 받는 방식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주요 상급 병원과 협업하고 있다. 지난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 임시 허가를 획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서도 한시적 비대면 진료가 허용되면서 서비스 대상을 내국인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는 설명이다.

오는 8~9일 기관투자가 수요예측에 이어 11~12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한국투자증권이 상장을 주관한다.

김종우 기자 jo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