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 중심으로 매물 쏟아
S-Oil, 이달 24% 급등
"10만원까지 오를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증시에서 기관의 매도세가 거세게 이어지고 있다. 기관은 올해 들어서만 25조원 넘게 팔아치웠다. 그러나 팔자를 외치면서도 S-Oil(79,900 0.00%)(에쓰오일)은 2000억원 넘게 사들여 관심을 끈다. S-Oil은 미국 텍사스 한파 여파로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증권가에서는 S-Oil의 목표주가를 10만원대로 높여잡으며 주가 상승 기대감을 키웠다.
올 들어 25조원 넘게 팔아치운 기관…연기금 절반 차지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기관은 총 25조6000억원어치를 팔았다.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연기금이 12조9000억원 팔면서 기관 내 순매도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투신(-3조3400억원) 금융투자(-3조3900억원) 보험(-2조7200억원) 사모(-2조3800억원) 등의 순이다.

연기금은 내부적으로 투자자산군(포트폴리오)을 조성하고 비율에 맞게 자금을 운용한다. 하지만 최근 주가가 큰 폭 상승하면서 조정할 필요성이 생기자 주식을 연일 팔아치우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이 보유한 국내 주식 가치는 176조7000억원(21.2%)다. 올 연말 목표치인 16.8%보다 4.4%포인트 더 높다. 국내 주식 비중을 낮추려면 주식을 36조7200억원가량을 더 팔아야 하는 셈이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연기금은 내부 포트폴리오가 정해져 있는 만큼 비중에 맞춰 운용을 한다"며 "최근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비중 조절이 필요해졌고, 연기금의 국내 주식 순매도는 이와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연기금의 순매도를 나쁘게만 볼 필요는 없다고 했다. 연기금의 매도로 다른 주체들의 수급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연기금이 사회적인 보장망을 강화시키는 역할도 한다는 점에서다.
올 들어 25조 팔아치운 기관…S-Oil은 2000억 샀다 [이슈+]

기관들 올 들어 S-Oil 2000억원 넘게 사들여
기관들이 순매도를 지속하면서도 러브콜을 보낸 종목이 있다. 작년 4분기 국내 정유4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한 S-Oil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기관들은 연초 이후 S-Oil을 2132억원 순매수했다. 이들의 수익률도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S-Oil은 23% 가까이 올랐다. S-Oil은 지난달에만 24% 넘게 오르기도 했다.

S-Oil이 최근 급등한 것은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다. 1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60.6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25일에는 배럴당 63.53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올 들어 24.97% 뛴 수준이다.

미국 텍사스 지역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주요 석유 기업들이 원유 생산과 정유 시설 운영을 중단,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유가가 올랐다. 또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 기조를 유지한 것도 유가를 밀어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더 오를까?…증권가 "십만오일도 가능"
올 들어 25조 팔아치운 기관…S-Oil은 2000억 샀다 [이슈+]

증권가에서는 S-Oil에 대한 전망을 대체로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증권은 S-Oil의 목표주가를 11만원으로 제시했고, 키움증권 역시 10만5000원으로 올려 잡았다.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지역 한파로 화학·정유 설비들이 가동 중단된 데 이어 일본 지진 영향으로 설비 가동에 차질이 발생해 석유제품 시장은 당분간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 증권사 강동진 연구원은 "화학부문 강세에 더해 정유업 회복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주가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며 "여기에 화학, 윤활기유 강세로 실적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라고 봤다.

다만 최근 S-Oil 주가 원동력이 된 국제유가가 지속 상승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미국 한파 등 일시적 요인에 따른 상승인데다 최근 주요 산유국들이 증산을 고려하고 있는 점은 부담이라는 설명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