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연속 적자'에도…증권계 "비욘드미트, 주가 더 간다"

미국 식물성고기 제조업체 비욘드미트(BYND)가 4분기 큰 폭의 영업적자를 냈음에도 증권업계는 실적보다는 글로벌 외식업체와의 파트너십에 주목해야 한다며 주가의 추가적인 상승을 전망했다.

25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비욘드미트는 작년 4분기에 매출 1억193만달러, 영업손실 2453만달러를 내며 작년 4분기(927만달러)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고 발표했다. 중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투자를 늘리면서 판매 및 관리비, 인건비가 증가했고 코로나19로 재고 감가상각비와 충당금이 반영된 영향이다. 매출은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7% 밑돌았다. 리테일 부문은 캐나다 중심으로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작년보다 매출이 85% 증가했지만 기업간거래(B2B)인 푸드서비스 부문은 거래처 대부분이 소규모 체인점, 개인 식당, 호텔 등으로 이뤄져 54% 줄었다. 푸드서비스 부문의 매출 회복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 제공

대규모 영업 적자 발표에도 주가는 2거래일 연속 상승마감했다. 글로벌 외식·식품업체들과 제휴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이 투자심리를 자극했다는 분석이다. 비욘드미트는 1월 말 펩시코(PEP)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이어 2월 말에는 맥도날드(MCD)에 3년간 식물성 버거 패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피자헛, 타코벨 등 유명 외식 브랜드를 보유한 얌브랜즈(YUM)는 제휴를 통해 비욘드미트의 식물성 고기를 이용한 비욘드프라이드 치킨, 피자토핑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3분기 연속 적자'에도…증권계 "비욘드미트, 주가 더 간다"

2019년 5월 상장한 뒤 비욘드미트 주가는 등락을 반복했다. 이정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비욘드미트 주가는 대형 외식·식품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할 때 상승했다가 계약이 끝나면 그간의 상승폭을 반납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며 “이번에는 글로벌 대기업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연이어 체결했기 때문에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