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35,150 +0.43%) 주가가 한 달간 30% 가까이 올랐다. 구리 가격이 10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한 영향이다. 경기 회복에 각국의 그린 뉴딜 정책으로 구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

구리값 뛰자…풍산, 한달새 30% 급등

풍산은 지난달 26일 0.27% 오른 3만6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에만 28% 올랐다. 풍산의 사업은 신동사업부문과 방산사업부문으로 나뉜다. 신동사업은 동, 동합금 제품을 생산해 국내외에 공급하는 것이다. 방산은 탄약과 스포츠탄을 제조해 판매하는 사업이다. 동 가격 변화가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지난달 25일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구리 현물 가격은 t당 9614.50달러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경기 회복과 청정에너지 수요가 맞물리면서 구리 사용량은 급증하는데 재고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풍산은 올해 별도 기준 실적 가이던스로 매출 2조2237억원, 영업이익 1094억원을 제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14.4%, 39.6% 늘어난 것이기는 하나 증권사 컨센서스보다는 낮았다. 풍산이 실적 가이던스를 낼 때 기준으로 제시한 구리 가격은 t당 7500달러다. 구리 가격이 이미 t당 9000달러를 넘어선 것을 감안하면 기준을 보수적으로 제시했다. 예상보다 낮은 회사의 실적 전망에도 주가가 상승세를 이어간 배경이다. NH투자증권은 구리 가격이 사상 최고가를 경신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