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3.8조 순매수…3000선 지켜
원·달러 환율 15원 오른 1123원
외국인 2.8조원 '매물 폭탄'…주가 하루 만에 86P 급락

코스피지수가 이틀 만에 장중 3000선 아래로 밀렸다. 하루에 100포인트 가까이 출렁이는 ‘롤러코스터 장세’가 반복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급격한 금리 오름세가 진정될 때까지 변동성이 큰 시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2.80%(86.74포인트) 내린 3012.95에 장을 마쳤다. 전날 104포인트 급등했던 증시가 하루 만에 상승분 대부분을 반납했다. 미국 국채 금리가 가파르게 오른 게 영향을 미쳤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한때 연 1.61%까지 치솟자 뉴욕증시에서 대형 기술주가 줄줄이 급락했다. 국내 증시도 영향을 받았다. 장 초반부터 밀리기 시작한 코스피지수는 2988.28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삼성전자(-3.28%)를 비롯해 SK하이닉스(-4.71%), LG화학(-6.63%)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크게 하락했다.

외국인은 하루 기준 사상 최대 순매도를 기록했다. 외국인들은 종전 기록인 2조4378억원(2020년 11월 30일)보다 많은 2조8300억원어치 주식을 하루 새 팔았다. 개인은 외국인과 기관이 내던진 물량을 받았다. 유가증권시장에서 3조7785억원, 코스닥시장에서 3982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미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S&P500 평균 배당수익률인 1.51%를 웃돌면서 주식에 대한 매력이 상대적으로 낮아진 상황”이라며 “금리가 단기 고점 전망치인 연 1.75%에 도달할 때까지 불확실한 장세가 이어지면서 3월 증시는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미 국채 금리가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환율까지 영향을 받았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5원70전 오른 1123원50전에 마감했다. 이날 상승폭은 작년 3월 23일(20원) 후 가장 컸다.

박재원/김익환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