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달러 환율이 15원 넘게 폭등했다. 미국 국채금리 급등에 달러화가 반등하고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된 영향을 받았다.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5.7원 오른 1123.5원에 마감했다. 하루 상승폭은 작년 3월 23일(20원 상승) 이후 가장 큰 수준이며,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5일(1123.7원) 이후 최고치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120.5원에 급등 출발한 뒤 상승폭을 높이며 장중 1124.4원까지 치솟았다. 간밤 미국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이 휘청였다.

25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1.614%까지 치솟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면서 세계 경제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까지 더해져 인플레이션이 크게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뉴욕 증시가 폭락하면서 국내 증시도 휘청였다. 이날 코스피는 2.8% 급락 마감했다. 장중에는 300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시장 참가자들의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달러화가 반등하면서 원·달러 환율을 밀어올렸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주가 급락 속 위험 기피심리가 커지며 원·달러 환율도 상승 압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