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달 캐나다 증시에 상장한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가 출시 1주일 만에 6억달러(약 6700억원)의 자금을 끌어 모아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면서 이 ETF 주가 역시 곤두박질쳤지만 비트코인에 관심은 있으면서도 직접 투자는 부담스러운 이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을 따르는 세계 최초 ETF인 'Purpose Bitcoin ETF'(BTCC)는 지난 18일 토론토증권거래소 상장 이후 운용자산(AUM)이 5억9000만달러 이상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주가는 8% 이상 떨어진 것과 대조된다.
이 ETF의 상장 전까지는 비트코인 관련 파생상품으로는 미국의 디지털자산 운용사 그레이스케일이 폐쇄형 신탁 상품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캐나다 금융당국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암호화폐 ETF를 승인하면서 첫 공식 비트코인 ETF가 나오게 됐다.이 소식이 전해지며 비트코인 가격은 5만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BTCC ETF는 비트코인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기반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비트코인 매수 소식 등으로 투자 수요는 늘었지만 높은 변동성 때문에 직접 투자를 부담스러워 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 그런 이들에게 이 ETF는 비트코인 가격을 추종하면서도 직접 소유하는 것보다는 안전한 투자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상품을 운용하는 퍼포즈인베스트먼트의 그렉 테일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비트코인을 보다 가깝게 투자하고자 하는 억눌린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비트코인 뿐 아니라 블록체인 관련 글로벌 ETF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인 'Invesco Elwood Global Blockchain'(UCITS)은 올 들어 운용 자산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다. 특히 지난 19일엔 하루에만 1억6410만달러가 유입돼 AUM이 15% 불어났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