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년물 1.53% 마감, 배당수익률보다 높아

뉴욕증시 폭락 이어 국내 증시 3%대 급락
"금리상승은 주가 조정 요인, 변동성 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국채금리가 가파르게 치솟으면서 전세계 금융시장이 긴장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을 비롯해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완화적인 발언을 내놨지만 금리 상승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증시 향방에 촉각이 쏠린다.
'경기회복' 기대…미 국채금리, 장중 1.6%까지 치솟아
25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1.614%까지 치솟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으로 번지면서 금융시장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시기인 지난해 2월 중순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후 10년물 금리는 1.53%로 마감했다.

미국 금리가 급등하는 배경은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면서 세계 경제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조 바이든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까지 더해져 인플레이션이 크게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졌다.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면 중앙은행이 급하게 부양 정책을 회수하고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걱정도 커지고 있다"며 "그 여파로 장기금리가 빠르게 상승했으나 최근 기준금리 예상 시점이 앞당겨지면서 단기 금리도 반응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개입이 시장에 작동하지 않는 점도 우려했다. 앞서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인플레이션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3년간 현재의 ‘제로 금리’ 상황을 유지하겠다고 시사했다.

이날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에 대해 생각조차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으나, 미국 채권금리는 또 치솟았다. 미국에 이어 유럽중앙은행 (ECB)도 금리 상승세를 주목하고 있다며 개입의사를 밝혔으나 유로존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에 김 연구원은 Fed가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기 긴축 우려를 더 낮춰 인플레이션 기대를 더욱 낮추거나 장기물 매입 비중 확대 카드를 보여주면서 금리 상승세에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채금리가 가파르게 치솟으며 주식 배당 수익률(1.51%) 보다 높은 수준으로 뛰어오르자 주가는 요동쳤다. 상대적으로 채권에 대한 투자매력이 부각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됐기 때문이다.
기술주 몰린 나스닥, 3.5% 폭락…"증시 하단은 견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는 말 그대로 초토화가 됐다. 최근 경기 회복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S&P500 지수는 각각 1.75%, 2.45% 급락했다. 금리 상승에 직접적 영향을 받는 기술주를 중심으로 구성된 나스닥 지수는 3.52% 폭락했다. 나스닥은 지난해 10월 말 이후 가장 큰 하루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날 국내 증시도 낙폭을 키우고 있다. 오전 9시21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 대비 3% 넘게 빠지면서 3000선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코스닥도 3%대 급락하며 900대로 내려왔다.

증시 전문가들은 금리 급등 공포 속 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 상승은 주가의 할인율 상승으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주가의 조정 요인으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며 "다만 미 기업의 세후 이익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높아지는 등 실적이 견조한 점이 주가 하단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연구원은 견조한 실적의 기술주 비중은 유지하고, 모멘텀이 큰 경기민감 가치주로 수익률을 창출하는 포트폴리오 구성을 권고했다.

임성철 흥국증권 연구원은 증시 변동성이 제한적일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지난달 급격한 증시 상승을 고려한다면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의 조정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임 연구원은 "미국이 장기간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만큼 인플레이션 우려는 점차 잦아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증시는 조정 국면을 거친 후 '상승'으로 방향성을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증시가 상승할 수 밖에 없는 배경으로 ▲낮아지는 미국 코로나 확산세와 높아지는 미국 백신 접종률 ▲국내 백신 접종 시작 ▲중국의 4300조원 규모 경기부양책 ▲국내 수출지표 호조 ▲올해 및 내년 코스피 이익 추정치 상향 등을 꼽았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