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유가는 미국 국채금리 급등으로 금융시장 전반이 불안정한 와중에도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로 상승했다.

25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31달러(0.5%) 상승한 63.5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로 올라섰다.

원유시장 참가자들은 주요 경제 지표와 다음 주 예정된 산유국 회동, 한파 피해 이후 미국 산유량 동향 등을 주시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5%를 넘어서는 등 급등하면서 금융시장 전반이 다소 불안해졌다.

빠른 금리 상승이 위험자산 투자를 위축시킬 것이란 우려가 일면서다.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도 비교적 큰 폭 하락세를 보였다.

유가도 장 초반에는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불안 심리에다 최근 가격 급등에 따른 차익 실현성 매물도 더해지면서다.

이후 유가는 장중 반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해소되면 원유 수요가 빠르게 살아날 것이란 기대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와 1월 내구재 수주, 지난해 4분기 성장률 등 주요 지표도 일제히 양호하게 나오면서 경제 회복 전망을 강화했다.

원유는 팬데믹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은 자산 중 하나인 만큼 경제 정상화의 수혜 기대도 큰 편이다.

한파에 따른 미국의 원유 생산 차질이 확인된 점도 유가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미국의 지난주 산유량은 이전 주보다 하루 110만 배럴가량 줄어, 사상 최대 수준 주간 감소를 기록했다.

설비의 파손 등을 고려하면 생산의 조기 정상화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가 다음 주 회동에서 4월 산유량 확대를 결정할 수 있다는 전망은 유가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OPEC+가 4월 산유량을 하루 50만 배럴 늘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하루 100만 배럴인 자발적인 감산을 철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가가 큰 폭 오른 만큼 산유국들이 미국 셰일업체에 대한 견제를 다시 강화할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이에따라 브렌트유는 이날 0.2%가량 하락세를 나타냈다.

원유시장 전문가들은 산유국 증산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타이케 캐피탈 어드바이저의 타리크 자히르 이사는 "사우디가 유가가 약간 급하게 오른다는 듯한 언급을 한 점이 반락 압력을 가했다"면서 "사우디가 자발적인 감축을 끝내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으며, 아마도 (다른 산유국의)추가 증산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유가 상승을 고려하면 이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면서 "사우디는 미국 셰일업체들이 돌아오는 것을 윈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