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매년 50% 증가 전망에
이달들어 주가 31% 올라
미국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메신저 겸 SNS인 ‘스냅챗’ 운영사 스냅의 주가가 이달 들어 31.22% 올랐다. 금리 상승 속에 주요 기술주가 조정을 받는 시장 분위기와는 상반되는 급등이다. 스냅이 투자자 설명회를 통해 향후 몇 년간 50% 이상의 매출 증가 전망을 내놓자 매수세가 몰린 결과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스냅챗 운영사인 스냅은 1.39% 하락한 69.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소폭 조정을 받았지만 이달 들어 주가 상승률은 31.22%에 달한다. 스냅 주가는 지난해 3월 저점(10.09달러) 대비 589.29% 급등했다. 같은 기간 SNS 대장주 페이스북은 80.99% 올랐다.

스냅의 최근 주가 상승은 지난 23일 개최한 창사 이후 첫 투자설명회의 여파다. 이날 데릭 앤더슨 스냅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 발표에서 “스냅은 향후 몇 년간 연평균 50% 이상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들의 논리는 간단하다. 미국 전체 스마트폰 이용자 수의 절반 가까이가 스냅챗을 이용하는 데 비해 스냅챗이 모바일 광고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날 스냅은 지난해 스냅챗 하루 평균 이용자 수가 2억4500만 명으로, 2018년 이후 연평균 1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에 매출 증가율은 48%로, 이용자 수 증가보다 빠르게 매출을 늘리면서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이 꼽는 스냅챗의 최대 매력은 MZ세대의 선호다. 스냅챗이 지난해 발표한 ‘스냅챗 세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13세에서 24세 사이 스마트폰 보유자의 90%는 스냅챗을 설치했다. 13세에서 34세 구간의 도달률도 75%에 달한다. 스냅챗은 문자보다도 사진을 중심으로 소통하고, 전송한 메시지가 수신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기능으로 미국의 젊은 층 사이에서 반향을 일으켰다. 2018년 이후부터는 동영상 광고를 삽입하는 등 수익성 강화 전략도 도입하고 있다.

브라이언 노왁 모건스탠리 연구원은 지난 22일 “스냅은 페이스북 등 경쟁자보다 짧은 사업 경력 덕에 수익성을 강화하고 실적을 끌어올릴 수 있는 선택지를 많이 남겨놓고 있다”며 “2024년까지 연평균 37%의 매출 증가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