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용하는 산재보험기금이 지난해 11.20%의 수익률을 거뒀다고 24일 밝혔다. 기준수익률(BM) 대비 0.92%, 목표수익률보다 7.73% 높은 수치다. 회사 측은 국내외 주식 및 대체투자 부문의 양호한 성과가 목표 달성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재해보상보험및예방기금(산재보험기금)은 근로자 업무상 재해 보상 및 관련 보험사업을 위한 재원 확보 목적으로 설치된 기금으로, 고용부가 관리한다. 고용부는 2015년 산재보험기금의 전담자산운용 체계를 도입한 후 삼성자산운용을 2회 연속 주간 운용사로 선정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