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힘 못받는 씨젠…목표주가도 '뚝뚝'

바이오기업 씨젠 주가가 추락하고 있다. 실적 전망치는 개선되고 있지만 증시의 탈(脫) 코로나19 색채가 짙어지면서 투자 심리(센티멘트)가 나빠지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들도 부랴부랴 씨젠 목표주가를 낮추고 있다.

씨젠은 24일 4.05% 떨어진 12만55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하락폭은 30.97%에 달한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 조정폭(-6.32%)보다 훨씬 많이 떨어졌다. 지난해 8월 7일 사상 최고가(31만2200원)를 찍은 뒤로는 거의 3분의 1 토막이 났다.

실적 때문은 아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씨젠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7669억원이다. 최근 6개월 간 82.0% 개선됐다. 주가와 실적 전망치가 반대로 움직인 것이다.

씨젠 주가가 떨어진 건 센티멘트 악화와 관련 있다는 게 증권가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진단 키트 수요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퍼졌다는 것이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보다 18.5% 낮았던 게 이런 우려에 기름을 부었다.

하나금융투자와 신한금융투자는 올 연초 이후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런 우려를 반영해 씨젠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가 감소한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국인은 주가가 떨어지는 기간에 개인이 던진 물량을 사모으고 있다. 지난해 씨젠 주가가 정점을 찍은 뒤부터 이날까지 개인은 3553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외국인은 3578억원어치를 받았다. 이날도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9억원어치씩을 순매도,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씨젠을 사들이는 건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개선된 것과 관련있다. 씨젠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전날 기준 6.0배까지 떨어졌다. 코스닥시장 업종 평균(257.7배)보다 훨씬 낮다.

전문가들은 주가가 상승 반전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김승회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백신 보급 뒤에도 상당기간 동안은 변이 바이러스 진단을 위한 차별화된 진단키트 수요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신규 사업 진출이나 주주환원 정책 강화 등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