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4일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지속하는 영향으로 하락 출발했다.

오전 9시 43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40포인트(0.1%) 하락한 31,506.95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77포인트(0.25%) 내린 3,871.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1.38포인트(0.75%) 떨어진 13,363.82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 금리 동향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하원 증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하고 있다.

미 금리 상승세가 쉽게 잡히지 않으면서 증시도 불안정한 상황이다.

파월 의장은 전일 상원 증언에서 경제가 연준의 목표에 비하면 여전히 부진하다면서 완화적인 통화정책 지속 방침을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의 진화에 미 국채 금리는 전일 소폭 반락했지만, 이내 상승 흐름을 재개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장중 1.4% 위로 올라섰다.

파월 의장이 최근 금리 상승에 대해 경제 회복 기대에 따른 것이라면서 별다른 경고를 내놓지 않은 점 등이 금리 상승 압력을 유지하는 양상이다.

파월 의장은 올해 하반기에는 경제가 정말로 좋아질 수 있다는 등 중장기 경제 전망에 대해 다소 낙관적인 견해를 표하기도 했다.

증시의 주요 지수는 전일 파월 의장 증언 이후 가파른 반등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금리 상승이 재개되면서 다시 불안감이 커진 상황이다.

금리 상승이 고평가 기술주를 위협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다.

파월 의장은 이날은 하원에서 증언할 예정이다.

전일 발언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홍콩 정부가 주식거래 인지세(stamp duty)를 인상하면서 홍콩 증시 주요 지수가 3% 내외 급락한 점도 불안 요인으로 꼽힌다.

코로나19 백신 관련해서는 긍정적인 소식이 나왔지만,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되는 양상이다.

미 식품의약국(FDA) 연구진은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지지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FDA의 전문가 위원회는 오는 26일(금요일) J&J 백신을 평가하기 위한 회의를 열 예정이다.

전문가들이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하면 FDA도 곧이어 최종 승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J&J 백신은 한 번만 맞으면 되고, 상온 보관도 가능해 접종 속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금리 상승 및 연준의 긴축에 대한 부담이 지속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야누스 헨더슨의 폴 오코너 멀티에셋 운용 담당 대표는 "연준이 팬데믹 이후 동일한 메시지를 고수하고 있지만, 경제 회복 강화는 많은 투자자가 생각하는 것보다 연준의 변화를 앞당길 것"이라면서 "시장은 이를 2022년의 이야기로 보고 있지만, 우리는 올해 중반에 테이퍼링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03% 올랐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4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26% 오른 62.45달러에, 브렌트유는 1.28% 상승한 66.21달러에 움직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