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오르기 전에 자금 확보하자"
이달 회사채 발행 9.1조 '최대'

내달에도 기아·코웨이·현대重 등
15개社서 5조원대 발행 준비중
금리가 다시 오를 조짐을 보이자 기업들이 서둘러 현금 확보에 뛰어들고 있다. 이달에만 9조원 이상의 회사채를 발행하며 월별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썼다. 당분간 회사채시장이 초저금리로 자금을 빌리려는 기업들로 북새통을 이룰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3일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매체인 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네이버 LG화학 등 이달 조달 규모를 확정한 33개 기업의 공모 회사채 발행금액이 9조1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2년 4월 회사채 수요예측(사전청약) 제도 도입 이후 월별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다. 직전 최고치였던 작년 2월 발행금액(8조9970억원)을 뛰어넘었다.

기업들 "금리 뛰기 전에 현금 빌리자"…회사채 시장 '북새통'

기업들의 단기 자금 조달도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 22일 기준 기업어음(CP) 발행 잔액은 64조8019억원으로 지난해 초보다 25.6% 증가했다. 각 기업 자금담당자들이 ‘지금이 연 1%대 초반 금리에 자금을 조달할 마지막 기회’라고 판단하고 있어서다.

3년 만기 AA-등급 회사채 평균금리(시가평가 기준)는 지난달 29일(연 1.299%) 처음으로 연 1.2%대에 진입한 이후 한 달 가까이 연 1.3%대 초반을 유지 중이다. 최근 연 1%를 넘어선 국고채 금리와의 격차가 0.3%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

한 대형 증권사 기업금융담당 임원은 “하반기에는 지금보다 시장금리가 더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라며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로 현금을 조달할 기회가 곧 사라지기 때문에 상당수 기업이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자금을 빌리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회사채 발행 9조 사상최대
발행 금리도 대부분 연 1%대…1조원 이상 몰린 기업만 12곳
금리 상승세가 예상되면서 발 빠르게 현금 쟁여두기에 나서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기업들은 막대한 투자 수요를 바탕으로 저금리에 채권을 발행할 수 있는 환경이 이어지자 줄줄이 회사채 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회사채 시장에서 당초 목표보다 더 많은 금액을 조달하는 경우도 크게 늘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SK머티리얼즈는 25일 창사 후 최대인 30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하기로 확정했다. 당초 1500억원어치를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1조3600억원의 투자수요가 몰리며 연 1%대로 자금을 빌리는 것이 가능해지자 발행금액을 두 배로 늘리기로 했다. 다음달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금리가 연 2.827%(3년 만기)임을 고려하면 조달비용을 대폭 절감할 전망이다.

이달 조달 규모를 확정한 33개 기업 중 29곳이 모집금액 이상의 채권을 발행하기로 했다. 이들 기업의 발행금액은 총 9조1800억원으로 맨 처음 증권신고서에 기재한 금액(5조2600억원)보다 74.5% 늘었다.

이달 회사채 발행기업의 수요예측에 들어온 매수주문은 총 30조760억원으로 2019년 4월(23조1493억원) 기록을 훌쩍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새로 썼다. 1조원 이상을 모은 기업만 12곳에 달했다. 코로나19 공포를 벗어던진 기관투자가들이 치열한 매수경쟁을 벌인 덕분에 웬만한 기업은 연 1%대로 채권을 발행하고 있다. 올 들어 이날까지 공모로 발행된 만기 5년 이하 선순위 회사채 중 금리가 연 2% 이상인 채권은 5건에 불과했을 정도다. 최적의 발행여건에 힘입어 LG화학은 지난 19일 국내 일반기업 사상 최대인 1조2000억원어치 회사채를 발행했다.

인플레이션과 정부의 국고채 발행 확대 등으로 인해 금리가 반등할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자 회사채 발행 열기는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해 8월 말부터 시작된 국고채 금리 상승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국고채에 비해 신용도가 낮은 회사채 금리가 오르는 것이 불가피하다. 지난해 6월 초 0.777%포인트까지 벌어졌던 3년 만기 AA-등급 회사채 스프레드(국고채와의 금리 격차·시가평가 기준)는 0.318%포인트까지 좁혀졌다. 회사채시장 호황기로 꼽히는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미 시장에선 기아, 코웨이, 현대중공업 등 15개 이상 기업이 다음달 5조원어치가 넘는 채권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보통 3월은 사업보고서 제출과 주주총회 개최 등으로 채권 발행이 뜸한 시기임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평가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