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매수 추천에
아메리칸·델타항공 등 급등
도이체방크가 22일(현지시간) 미 항공업종에 대해 ‘매수’를 추천한 뒤 아메리칸항공 델타항공 등이 급등했다. 뉴욕증시에서 아메리칸항공은 9.42% 급등했고 젯블루(6.33%) 델타항공(4.53%) 유나이티드항공(3.48%) 등 항공주 대부분이 상승세를 보였다. 도이체방크는 개장 전 고객 메모를 통해 ‘항공사들이 정상궤도로 진입하고 있다(Back on track)’며 항공업종 전체를 매수 등급으로 상향했다.

도이체방크는 “코로나19 신규 감염자와 입원율 및 예방접종 비율이 모두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추세”라며 매수 상향 이유를 설명했다. 업종 전체를 매수 등급으로 상향했다는 건 해당 업종 모든 주식이 현 수준에서 상당폭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도이체방크는 “항공사들은 작년 주가 회복 때 제대로 오르지 못했고, ‘망가진 사업모델’을 갖고 있으며 유동성 부족을 겪어왔다”며 “우리는 이제 상장 항공사 어느 곳도 이런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도이체방크는 항공주 가운데선 아메리칸항공과 델타항공, 젯블루, 유나이티드항공을 ‘보류’에서 ‘매수’로 투자등급을 높였다.

이날 항공주뿐 아니라 여행주도 전반적으로 크게 상승했다. 트립어드바이저가 12% 급등했고, 크루즈업체인 로열캐리비안크루즈와 노르웨이지언크루즈, 카니발은 각각 9.33%, 6.37%, 5.61% 올랐다.

보잉 주가는 2.11% 하락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이 보잉777 여객기 운항을 중단하기로 한 탓이다. 유나이티드항공이 운용하는 보잉777 여객기는 지난 20일 미국 덴버에서 하와이 호놀룰루로 비행하던 중 엔진 날개가 부러지며 고장을 일으켰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프랫앤드휘트니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777 기종의 검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