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하락에 원/달러 환율 상승 마감…1,110.4원

원/달러 환율이 22일 4원 넘게 오르며 1,110원대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4.5원 오른 달러당 1,110.4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 1,110원선으로 올라선 것은 지난 9일(1,111.6원) 이후 7거래일만이다.

환율은 0.1원 오른 달러당 1,106.0원으로 출발한 뒤 이내 하락 전환해 1,104∼1,105원선에서 주로 움직였다.

그러다 오전 11시 이후 상승으로 돌아서 오름세를 이어갔다.

국내 증시에서 이어진 외국인 순매도와 위안화 약세 등이 원/달러 환율에 영향을 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27.87포인트(0.90%) 내린 3,079.75에 장을 마치며 3,100선 밑으로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160억원가량을 순매도하며 4거래일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외국인도 주식을 팔고 있는 데다 다른 통화들과 달리 위안화 환율이 계속 오르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30분 기준 100엔당 1,051.17원이다.

전거래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1,047.20원)에서 3.97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