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우드가 이끄는 미국 아크자산운용의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글로벌 증시에서 아크자산운용의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크자산운용이 투자한 성장기업들 주가에 거품이 꼈다는 의견과 함께 증시 하락 시 아크발 매도물량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아크자산운용의 질주가 걱정된다면 ‘고리타분’한 ETF로 대응할 것을 권했다.
연초이후 글로벌 ETF 자금유입 순위

연초이후 글로벌 ETF 자금유입 순위

신중호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2일 ‘캐시우드와 고리타분 ETF’라는 보고서에서 배당귀족(25년 이상 연속으로 배당액을 늘려온 종목) ETF와 저변동 ETF에 관심을 가질만 하다고 조언했다. 아크의 ETF로 투자자금이 집중되고 있지만 일부 성장기업 위주로 투자해 온 아크가 하락장에서 매도물량을 내놓으면 주식시장의 낙폭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아크자산운용은 생명공학기업 컴퓨젠(CGEN), 3D프린터 제조업체 스트라타시스(SSYS), 미국 의료기기업체 오가노보(ONVO) 등 25개 성장기업에서 10% 이상의 지분을 갖고 있다.
성장기업 지분 높은 아크자산운용

성장기업 지분 높은 아크자산운용

신 연구원은 주식시장 과열 논란과 향후 기대수익률이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는 고리타분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대안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1990년 이후 나타난 370번의 조정기에서 배당귀족주와 저변동주는 대부분 조정폭이 10% 미만이었다”며 “이 주식들은 코로나19 이후 반등장에서 S&P500지수 대비 수익률이 낮았지만 장기적으로는 초과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배당귀족주와 저변동주는 하락장을 잘 버틸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초과수익의 원천이 된다는 논리다.
하락장에서 10% 이내 조정받은 배당귀족주와 저변동주

하락장에서 10% 이내 조정받은 배당귀족주와 저변동주

장기적으로 S&P500 수익률 뛰어넘은 저변동주

장기적으로 S&P500 수익률 뛰어넘은 저변동주

장기적으로 S&P500 수익률 뛰어넘은 배당주

장기적으로 S&P500 수익률 뛰어넘은 배당주

그가 추천한 배당귀족 ETF로는 SPDR S&P Dividend ETF(SDY)와 ProShares S&P 500 Aristocrats(NOBL)가 있다. 석유화학회사 엑슨모빌(XOM), 연방 부동산 투자 신탁(FRT), 통신회사 AT&T(T) 등 고배당주를 편입한다. 저변동성 ETF로는 iShares Edge MSCI Min Vol USA ETF(USMV), iShares Edge MSCI Min Vol EAFE ETF(EFAV)가 추천 목록에 올랐다. USMV는 마이크로소프트(MSFT), 존슨앤존슨(JNJ) 등 대형주를, EFAV는 덴마크 제약 회사 노보노디스크(NOVO-B), 의료기기업체 콜로플라스트(COLO-B), 스위스 제약사 로슈(ROG) 등을 담고 있다.

수익률은 부진하다. 19일 기준 SDY(5.14%)와 NOBL(1.85%)은 올들어 한 자리수 상승률을 기록했고 EFAV(0.34%)와 USMV(-1.12%)는 보합권에 머물러있다. 신 연구원은 “주식시장 과열 지표가 나타나고는 있지만 당장 급락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현재 주식시장에 나타난 신호를 되짚어보고 대응 가능한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