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사 상장·주식시장 고평가가 순이익 흑자전환

제넥신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392억원으로 전년보다 적자폭이 12.1% 줄었다고 19일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기술이전 2건 등을 통해 같은 기간 64.1% 증가한 185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과 총포괄이익은 각각 277억원과 1천472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제넥신은 연구개발(R&D) 비용의 지속적인 지출로 영업손실이 났지만, 실적을 점차 개선해나가고 있다며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면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순이익과 총포괄이익의 증가는 파트너사들의 상장과 주식시장에서의 고평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넥신 지난해 영업손실 392억원…적자폭 12.1% 개선

제넥신은 2015년 중국 파트너사 '아이맵바이오파마'에 지속형 성장호르몬 'GX-H9'를 포함한 파이프라인 3개를 1억달러 규모로 기술이전을 했다.

2017년에는 면역항암제 'GX-I7'을 5억6천만달러에 기술을 이전하면서 아이맵 지분 일부를 취득했다.

제넥신은 지난해 말 기준 아이맵 지분 6.29%를 갖고 있다.

아이맵은 지난해 1월 나스닥에 상장한 후 기업 가치가 빠르게 증가해 시가총액 41억달러(약 4조5천억원) 수준이다.

제넥신이 보유한 지분 가치도 상승하며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제넥신과 한독이 공동 최대 주주로 있는 '레졸루트'가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관계사인 '네오이뮨텍'도 올해 3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