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릴랜드주의 천연가스 운송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의 천연가스 운송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일부 지역의 천연가스 현물 가격이 하루만에 99% 급락하는 ‘롤러코스터’를 보여줬다. 단기 수급 불일치에 따른 역대급 해프닝으로 기록됐다.

18일(현지시각) 오클라호마주 오너크 가스운송 시설에서 거래된 천연가스 현물 가격은 1백만 브리티시 서멀 유니트(BTU) 기준으로 4달러에 거래됐다. 전날 1250달러에서 99% 떨어진 것이다. 일주일 전 가격을 대부분 회복했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최근 미국 내 천연가스 수요는 기록적인 한파와 함께 급증했다. 최악의 재해 피해를 입은 텍사스주에선 300만 가구 및 기업이 정전 사태를 겪었다. 정전 가구·기업 수가 이날 40만 곳으로 줄면서 천연가스 수요도 덩달아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그렉 애벗 텍사스주지사가 주 내 전력업체들을 대상으로 “텍사스 내에 우선적으로 가스를 공급하라”고 명령한 조치 역시 가격 하락에 일조했다. 텍사스주 내 전력 공급이 50GW(기가와트)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단전 사태 지속에 대한 우려를 덜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선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전날 대비 4.3% 떨어졌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