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 부담 속에 실업지표가 악화하자 하락했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9.68포인트(0.38%) 하락한 31,493.3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36포인트(0.44%) 내린 3,913.9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0.14포인트(0.72%) 떨어진 13,865.36에 장을 마감했다.

미 정부가 추진하는 대규모 부양책이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최근 국채 금리가 큰 폭 올랐다. 이날 발표된 물가 지표도 인플레 우려를 부추겼다.

미국의 1월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1.4% 올라 2012년 3월 이후 9년여 만에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1.0%)도 큰 폭 웃돈 수준이다. 전일 발표된 1월 생산자물가는 2009년 지표 집계 이후 최대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3% 부근으로 레벨을 올렸다. 다만 이날은 소폭 반락하는 등 레벨 부담도 작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금리 상승은 고평가 기술주 위주로 주식의 밸류에이션 부담을 키울 것으로 예상돼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애플 등 핵심 기술기업 주가는 약세 흐름을 지속했다.

미국의 고용지표가 악화한 점도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만3000 명 늘어난 86만1000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77만3000 명을 웃돌았다.

다만 부양책에 대한 기대는 이어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다음 주 말께 부양책 법안의 하원 표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45% 내렸고, 커뮤니케이션은 0.75%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반락하며 에너지도 2.27% 내렸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6% 상승한 22.49를 기록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