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소비 호조에도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한 경계심으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27포인트(0.29%) 상승한 31,613.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6포인트(0.03%) 하락한 3,931.3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2.00포인트(0.58%) 내린 13,965.4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소비 등 주요 지표와 미 국채 금리 동향, 지난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연초 소비가 개인당 600달러 현금 지원 등 정부의 부양책에 힘입어 대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무부는 1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5.3%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는 넉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 1.2% 증가보다 훨씬 큰 폭 늘었다.

소비는 미국 경제의 핵심 버팀목이다.

경제가 우려보다는 강한 지지력을 유지하고 있는 셈이다.

주요 지수는 양호한 지표에도 장 초반 하락세를 나타냈다.

강한 소비가 물가 상승을 부추길 수 있는 우려를 자극한 영향으로 풀이됐다.

특히 생산 물가 지표도 예상보다 큰 폭 오르면서 금리 상승 부담을 한층 키웠다.

노동부는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1.3%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 0.4% 상승보다 많이 올랐으며, 2009년 12월 물가지수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소비와 물가 지표에 미 국채 10년 금리는 장 초반 1.33% 위로 고점을 높이는 등 불안정했다.

금리가 지속해서 오르면 고평가 기술주를 중심으로 주가의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질 것이란 걱정이 적지 않다.

이에따라 애플과 넷플릭스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가 약세를 나타냈다.

애플 주가는 약 1.8%, 넷플릭스 주가는 1.1%가량 내렸다.

주요 지수는 하지만 장중에는 반등하는 흐름을 보였고, 다우지수는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다우지수는 지수 구성 종목인 버라이즌과 셰브런 주가 급등 영향도 받았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헤서웨이가 지난 4분기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린 것으로 나타나면서 버라이즌 주가는 5% 이상, 셰브런 주가는 약 3% 올랐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완화적인 통화정책 지속 방침을 재확인하며 증시를 지지했다.

1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경제 상황이 연준의 장기 목표와 여전히 거리가 멀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완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 등으로 미 국채 10년 금리도 장 후반에는 1.3% 아래로 다시 내렸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03% 하락하며 부진했다.

국제유가의 지속 상승에 힘입어 에너지는 1.45% 올랐고, 금융주도 0.36%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연준은 지난 1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0.9%(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0.5% 증가를 넘어섰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2월 주택시장지수는 84로, 전월의 83에서 상승했다.

전문가들의 전망치인 83도 소폭 웃돌았다.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기업 재고가 전달 대비 0.6% 증가한 1조9천717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 0.5% 증가보다 많았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포지션 조정이 진행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MUFG의 데릭 할페니 시장연구 담당 대표는 "국채금리의 상승으로 일부 투자자들은 위험자산에 대한 평가를 다시 하고 있다"면서 "금리가 시장이 예상했던 것보다 다소 더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예상보다 주식의 위험 대비 보상이 다소 덜 매력적인 수준에 도달했다"면서 "이는 일부 포지션 조정을 유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19% 상승한 21.50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