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Fed)이 경기가 회복하기까지 갈 길이 멀기 때문에 지금 수준의 통화 완화 정책을 지속해야 한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Fed가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지난달 26~27일에 열린 정례회의에서 “경제 여건이 우리의 장기 목표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통화 정책을 완화적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

Fed의 정책 목표는 완전 고용과 완만한 인플레이션 달성이다. Fed는 작년 2월 수준의 실업률(3.5%)을 완전 고용으로 판단한다. 인플레이션 목표는 2.0%다. 이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하거나, 목표치에 가까울 때까지 완화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지난달 기준 미국의 실업률은 6.3%였으며, 물가 상승률은 1.4%였다.

FOMC 위원들은 제로 수준의 현재 금리가 타당하며, 월 1200억달러의 채권매입 속도 역시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Fed는 작년 6월부터 월 1200억달러 규모의 미 국채 및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달 정례회의에서 조기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 언급은 아예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제롬 파월 Fed 의장 역시 지난달 FOMC 회의 직후 “테이퍼링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와 S&P 500, 나스닥 등 3대 주요 지수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우는 0.29% 오른 3만1613.02으로 마감했으나 S&P 500은 0.03%, 나스닥은 0.58% 각각 떨어졌다.

전날 연 1.30%를 기록했던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1.29%로 조금 떨어졌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