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비자·스퀘어 등 기관 '관심' 확대
JP모건은 "변동성 커 급락 위험 있다"

미 법무부, 13억弗 코인 훔친 北 기소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동전. EPA연합뉴스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동전. EPA연합뉴스

암호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17일(현지시간) 개당 5만2000달러마저 넘어섰다. 그야말로 파죽지세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3시30분(한국시간 18일 오전 5시30분) 현재 5만2365.48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마감 시간이 따로 없는 암호화폐 거래 특성상 24시간 전과 비교하면 7.13% 뛴 수치다.

암호화폐 가격이 치솟고 있는 건 그동안 비트코인 등에 별 관심을 두지 않던 글로벌 기관 투자자들이 잇따라 매수하거나 중개에 나서고 있어서다. 세계 1위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15억달러를 투입한 데 이어 페이팔, 마스터카드, 비자카드, 스퀘어, 엔비디아, 마이크로스트래티지 등도 암호화폐 관련 사업을 준비 중이다.
17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5만2000달러를 넘어섰다.

17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5만2000달러를 넘어섰다.

JP모건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피델리티 등 월가의 대형 은행들 역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을 적극 표명하고 있다. 다만 JP모건은 이날 새 투자노트에서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줄지 않는 한 현재 가격은 지속 가능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비트코인 투자는 ‘투기’에 가깝다는 것이다.

한편 미 법무부는 13억달러에 달하는 거액의 비트코인 등을 훔친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찰총국은 ‘라자루스 그룹’ ‘APT38’ 등 여러 명칭으로 알려진 해킹 부대를 운용하고 있는 곳이다.

북한은 국가 차원에서 해킹, 마약 유통, 화폐 위조 등에 관여한 혐의를 받아 왔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키보드를 사용해 가상화폐 지갑을 훔치는 북한 공작원들은 세계의 은행 강도”라고 비난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