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강한 상승장’을 예측하며 화제를 모든 박세익 인피니티투자자문 전무. 그가 연초 연초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당분간 신규 자금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 관심을 모았다.
"당분간 고객 자금 받지 않겠습니다!" 파격 선언 이유 [머니톡]

박 전무는 ”시장과열을 판단해 볼 수 있는 ‘버핏지수’ 등을 감안해볼 때 코스피지수가 3150 수준에 올라온 지금은 추가 수익을 올리기 쉽지 않은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 고객에게는 일부 현금화할 것을 조언했다”고도 했다.

송종현 논설위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