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예탁원 전자투표 서비스 이용회사 659곳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자투표 제도 본격 활용
(사진=허문찬 기자 ssweat@hankyung.com)

(사진=허문찬 기자 ssweat@hankyung.com)

올해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고 주총 온라인 개최를 병행하려는 상장사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82,500 -3.28%)는 3월 17일 오전 9시에 경기 수원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정기 주총을 연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삼성전자 주주들은 주총 당일 주총장에 직접 가지 않아도 사전에 안건에 대해 전자투표를 할 수 있다.

주주들은 내달 7일 오전 9시부터 주총 전날인 16일 오후 5시까지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시스템에 PC나 모바일로 접속해 의결권을 행사하면 된다.

LG그룹은 올해 13개 상장 계열사가 일제히 주주총회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지난해 LG화학(831,000 -6.63%)로보스타(27,350 -3.36%)가 전자투표를 활용한 데 이어 올해 3월 주총부터는 ㈜LG, LG전자(146,500 -4.87%), LG디스플레이(22,600 -4.64%) 등 나머지 11개 상장 계열사도 모두 전자투표를 한다.

지금까지 정기 주총 소집공고를 올린 주요 기업 가운데 삼성전기(189,500 -3.32%), 롯데지주(33,600 -0.88%), 롯데쇼핑(118,500 -3.27%), 현대중공업지주(270,500 -2.52%), 한국조선해양(112,000 -1.75%), 현대일렉트릭(17,650 -2.75%) 등이 전자투표제 도입을 밝혔다.

주총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상장사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정기 주총에서 예탁원의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 서비스를 이용한 회사는 659곳으로 전년(563곳) 동기 대비 17.1% 늘었다.

특히 작년 주총 시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기 주총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상당수 기업이 전자투표 제도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자투표에 이어 온라인 주총도 대세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주주 편의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주총을 온라인으로 중계한다. 온라인 중계를 신청한 주주들은 모든 주총 과정을 실시간으로 시청하고 안건별 질문도 할 수 있다.

앞서 경제개혁연대는 지난해 12월 국내 주요 상장사 9곳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고려해 올해 현장 개최에 더해 온라인으로도 주총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삼성전자현대차(237,000 -3.27%)가 주총을 온라인과 병행하는 방식으로 개최할 의사를 밝혔고 SK하이닉스(141,500 -4.71%)네이버(375,000 -2.09%) 등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한편 기업 정기 주총은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 모임·행사 인원 제한 예외를 적용받는다.

그러나 전자투표 이용을 늘리고 현장 주총 참석을 최소화하려는 취지에서 정기 주총 기간 기업이 부담하는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서비스 수수료가 면제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