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이 장중 사상 최고치까지 치솟았지만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세를 주시하면서 등락을 보인 끝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35포인트(0.20%) 상승한 31,522.75를 기록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4포인트(0.06%) 하락한 3,932.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7.97포인트(0.34%) 내린 14,047.50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기부양 자금 지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 확대 등에 힘입어 상승세로 출발했다. 원유가격 상승까지 힘을 보태면서 3대 지수가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서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서더니 혼조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1조9000억 달러 규모 부양책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있고 미국 등 주요국에서 신규 확진이 감소 추세인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미국에서는 전일 기준 하루 확진자가 5만4000명가량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저치를 떨어졌다.

양호한 경제 지표도 발표됐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2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3.5에서 12.1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5.9)도 웃돌았다.

그러나 시장은 미 국채 금리가 지속 상승하면서 반락했다. 이날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1.3%를 기록하며 작년 2월 이후 최고 금리를 나타냈다. 10년물이 주요 레벨을 뚫고 오르면서 금리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불거졌다. 보통 금리가 인상될 경우 투자자들은 안전자산 투자 심리가 작용해 시장은 주식시장은 약세를 보이곤 한다.

저금리의 혜택을 가장 크게 받고 있었던 기술주에 부담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기술주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유가 상승 덕분에 에너지주들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46% 상승한 21.46을 기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