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채권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기 회복 기대감과 주요국들이 추가 재정 부양책을 펼치면서다.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 통상 증시가 조정 받는 경향이 있지만 전문가들은 이번엔 다르다고 평가한다. 최근의 금리 상승은 경기 회복세를 동반하고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16일 서울 채권시장에 따르면 전날 10년 만기 국고채의 최종호가 수익률은 연 1.871%를 기록했다. 2019년 5월13일 1.874%를 기록한 이후 21개월 만에 가장 높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수개월 이전 수준이기도 하다.

채권 금리는 작년 8월 이후 상승하고 있다. 경기 회복과 물가 반등 기대감을 반영해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추가 부양책을 강하게 추진하면서 글로벌 채권 금리도 상승하는 모양새다. 지난주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저항선으로 여겨지는 연 1.2% 선을 넘어섰다. 4차 재난지원금 논의도 국내 채권 금리를 상승 시키는 요인이다. 수급적인 측면에서 영향을 줘서다.

여의도 증권가(街)에서는 채권금리 상승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질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가가 높은 상황에서 채권 금리가 오르면 위험자산(주식)과 안전자산(채권) 간 기대 수익률 차이가 줄어들어 위험자산의 투자 매력이 하락해서다. 지난해 8월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가 0.2%포인트 올랐을 때 미국 나스닥 대형 기술주가 조정을 받기도 했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아직 충격을 염려할 상황은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미국 성장률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채권 금리가 오르고 있어 발작 우려가 작다는 것이다. 또 미국 중앙은행(Fed)가 고용을 위해 경기 과열을 유도하는 통화정책을 시행하겠지만 이에 따라 명목 금리가 상승해 경기를 제약하는 시점이 오면 다시 개입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