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이 올해 코스피지수가 최고 3550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주요 증권사 가운데 가장 높은 예상치다. 한국의 산업 구조가 소프트웨어, 헬스케어 등 미래 산업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게 이 같은 긍정적 전망의 배경이 됐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15일 보고서를 통해 “배당할인모형을 통해 산출한 코스피지수 적정치는 3440으로 평가된다”며 “적정 주가수익비율(PER)은 15.5배 수준”이라고 말했다. 배당할인모형은 향후 3년간 나올 예상 배당금을 바탕으로 현재 주가지수 적정치를 추정하는 방법이다.

김 연구원은 “일반적으로 주가지수는 한 번 상승 흐름을 타면 예상보다 더 높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며 “이번에도 PER이 예상치를 웃도는 16배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PER 16배를 적용한 적정 코스피지수로 3600이 나온 것”이라며 “최근 미국 PER이 24배까지 올라간 상황이기 때문에 16배도 무리한 추정치라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