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이 증권업계 최초이자 삼성그룹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증 회사채를 발행한다. ESG 회사채는 사회적 책임 투자를 목적으로만 사용할 수 있는 채권이다. 삼성증권은 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금액으로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15일 삼성증권은 NICE신용평가로부터 'Green1'을 받은 700억원 규모의 5년 만기 ESG채권을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발행일은 오는 25일이다. 'Green1등급은 친환경 및 기후변화 위기 대응 사업분야에 투자할 목적으로 발행되는 녹색채권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이다.

삼성증권은 ESG 회사채로 조달한 금액을 해외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미국 미드스트림 사업과 프랑스 태양광 발전 사업이 대표적이다. 두 사업은 친환경 사업이면서 수익성까지 기대된다는 측면에서 높은 등급을 부여받았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프랑스 태양광 발전은 프랑스 남동부 지역의 높은 일사량으로 고효율 발전이 기대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친환경 관련 자산과 사회적 지원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정책을 앞세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증권업계에서도 ESG가 각광받고 있다. 국내에서 올해만 1조5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이 발행됐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외에 현대차증권, NH투자증권 등도 ESG채권 발행을 추진중이다.

ESG채권은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채권(Social Bond)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등 3종류로 분류된다. 업계 전체에서도 ESG 채권 발행이 급증하고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서 20조원 이상의 ESG 채권이 발행될 전망이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