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중국 증시는 7일간의 춘제(중국 설) 연휴를 앞두고 상승 마감했다. 생산자물가지표가 1년 만에 플러스로 전환하면서 디플레이션 우려를 해소시킨 덕분으로 분석된다.

전주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 10일 상하이종합지수는 1.4% 오른 3655.09, 선전성분(成分)지수는 2.1% 상승한 15,962.25로 마감했다. 주간 단위로는 상하이가 4.5%, 선전이 6.4%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 모두 2015년 8월 이후 5년여 만의 최고치까지 올라왔다.

외국인은 지난 한 주 동안 상하이증시에서 17억위안, 선전증시에서 71억위안 매수 우위를 보였다. 지난주 중국 증시 외국인 순매수는 총 88억위안(약 1조5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 발표된 1월 물가지수에서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 대비 -0.3%를 나타내며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반면 생산자물가지수(PPI)는 0.3% 상승했다. PPI가 플러스로 나온 것은 지난해 1월(0.1%) 이후 열두 달 만이다.

중국 증시는 춘제 연휴를 마친 뒤 오는 18일부터 다시 개장한다. 전문가들은 최근 시장 상승세를 이끈 음식료주, 바이오주 등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음식료주는 내수 시장 회복에 따른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