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AMZN)의 최고경영자(CEO)가 바뀐다. 지난 2일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는 CEO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아마존이 작년 4분기 1257억달러(141조원)의 매출로 사상 처음 분기 매출 100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발표한 날이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이 최고로 혁신적인 상황인 지금이 CEO를 바꿀 최적의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퇴임 이유를 설명했다.

27년 동안 아마존을 이끌던 베이조스가 물러난다는 소식에 시장은 다소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아마존은 베이조스의 사임 발표 이후 지난 5일까지 0.82% 하락했다.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는 1.79% 상승했다.

아마존은 국내 투자자가 세 번째로 많이 가지고 있는 해외주식이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국내 투자자들은 18억2323만달러(약 2조522억원)어치의 아마존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베이조스가 일선에서 물러난 후, 아마존에 투자해도 괜찮은 걸까. 아마존의 주가 전망을 살펴봤다.
포스트 베이조스 시대 열린 아마존 "전자상거래·클라우드 성장세 탄탄"

◆“아마존 성장세, 코로나 끝나도 계속”
월가에서는 베이조스의 은퇴가 아마존 주가에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브라이언 올사브스키 아마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제프는 실제로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여전히 아마존 이사회 의장으로서 높은 수준의 의사결정에 활발히 참여할 것이란 뜻이다.

투자은행(IB)들은 베이조스의 은퇴 소식에도 아마존 목표주가를 일제히 올려 잡았다. 투자회사인 서스퀘하나는 목표가를 4000달러에서 5200달러로 대폭 상향했다. JP모간의 더그 안무스 애널리스트는 “CEO는 순조롭게 교체될 것이며, 우리는 기회가 생길 때마다 아마존 지분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적도 긍정적인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 아마존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69억달러를 기록했다. 트루이스트증권 요세프 스퀄리 애널리스트는 “연말에 예상보다 소매 판매가 늘어나면서 2011년 이후 분기 기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며 “여전히 전자상거래와 광고,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월가에서는 아마존의 높은 성장세가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현상은 아니라고 판단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기저 효과가 사라지는 올 2분기에는 성장 속도가 다소 떨어질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모든 거래가 전자상거래로 이동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포스트 베이조스 시대 열린 아마존 "전자상거래·클라우드 성장세 탄탄"

◆클라우드 사업 이끈 앤디 재시 역할 주목
아마존의 또 다른 성장 동력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다. AWS의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점유율은 30%로 업계 1위다.

이미 아마존 수익의 절반 이상은 AWS에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아마존 매출에서 AWS가 차지하는 비중은 11.75%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에서는 51.9%에 달했다. AWS 사업부 매출은 올해 작년 대비 27% 증가한 578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베이조스의 후임자가 앤디 재시라는 사실도 눈여겨봐야 한다. 재시는 2006년 AWS가 출범할 당시부터 클라우드 사업을 이끌었다. 첫해 2100만달러에 그치던 AWS의 매출은 지난해 453억달러까지 커졌다. D.A.데이비슨의 톰 포르테 애널리스트는 “AWS를 처음부터 키워온 재시를 후임 CEO로 정하면서 아마존은 이제 단순한 리테일 업체가 아니라 서비스 기업임을 확실히 선포했다”고 덧붙였다.
포스트 베이조스 시대 열린 아마존 "전자상거래·클라우드 성장세 탄탄"

◆빅테크 창업자 사임 주가 영향은 미미
아마존과 같은 대형 기술주(빅테크) 창업자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다. 애플에서는 2011년 8월 스티브 잡스가 물러나면서 팀 쿡 CEO가 뒤를 이었다. 쿡 CEO 체제가 들어선 뒤 애플 주가는 1년 새 96% 치솟았다. 현재 시점에서는 10배 이상 뛰었다.

구글에서도 2019년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동반 퇴진했지만 주가에는 별 영향을 주지 않았다.

물론 앤디 재시 신임 CEO 앞에는 반독점 소송과 노동조합 결성 움직임 등 대내외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쌓여있다. 미국 연방하원의 켄 벅(공화당) 의원은 베이조스가 물러나기로 발표한 날 바로 트위터에 “재시 CEO에게 몇 가지 질문이 있다”고 썼다. 클라우드 부문에서는 경쟁자인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맹추격하면서 AWS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포스트 베이조스 시대 열린 아마존 "전자상거래·클라우드 성장세 탄탄"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