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종목분석]-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
글로벌 연료전지 1위 기업 후보 블룸에너지(Bloom Energy)

파리기후협약이 적용되는 첫해인 2021년 파리기후협약 참가국들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실제적인 노력을 시작했다. 한국을 포함한 다수 국가들이 탄소중립을 선언함으로써 중장기 온실가스 감축 움직임이 본격화되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글로벌 각국의 재생에너지 투자가 확대되면서, 태양광, 풍력 발전 설치량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재생에너지 발전원은 가동의 연속성이 떨어진다는 점에서 분명한 한계가 있다. 수소는 이러한 재생에너지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수소는 활용 초기 단계로 경제성 측면에서 다른 발전원 대비 뒤처져 있으나, 재생에너지를 이용하여,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연료전지에 사용할 경우, 탄소배출이 전혀 없다는 확실한 장점을 지니고 있다.

수소의 활용은 궁극적으로 연료전지 활용이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결합으로 물과 전기가 생산되는 원리를 이용하는 장치이다. 블룸 에너지(BE)는 미국에 상장된 발전용 연료전지 기업으로 국내의 두산퓨얼셀, 미국의 퓨얼셀에너지(FuelCell Energy) 등과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블룸 에너지는 2001년 설립되어 2008년 100kw 규모의 연료전지를 구글에 처음으로 판매하였고, 10년 이상 연료전지 판매 트랙 레코드(Track Record)를 확보했다. 미국에 상장된 수소 기업(플러그파원, 퓨얼셀에너지, 발라드파워) 중에서 매출액 규모가 가장 크고, 영업이익 흑자 전환 시점이 가장 빠르다. 시장 내 연료전지 판매량 증가와 더불어 생산 비용 절감에 힘입어 2022년부터는 영업이익 흑자 전환이 가능할 전망이다.
글로벌 연료전지 1위 기업 후보 블룸에너지(Bloom Energy)

<블룸 에너지 연료전지 효율 및 생산단가 변화>

블룸 에너지의 연료전지 기술은 SOFC(고체산화물연료전지) 방식으로 전력 변환 효율이 다른 연료전지 대비 높은 60%에 달한다. 섭씨 700~1,000도의 고온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구동 조건이 까다롭고, 응답에 시간이 소요되므로 자동차 등 운송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부적합하나, 발전용 시장에서는 분명한 강점을 가지고 있다. 고체 방식으로 다른 연료전지 대비 내구성이 높으며, 귀금속 촉매를 사용하지 않아 중장기 생산 비용 절감 여력이 크다. 블룸 에너지의 kW당 연료전지 생산 비용은 2015년 5,886달러였으나, 2020년 3분기 2,420달러까지 낮아졌으며, 향후 연평균 10~15%의 생산 비용 절감을 통해 2025년에는 연료전지 생산비용을 kW당 1,223달러까지 낮추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글로벌 연료전지 1위 기업 후보 블룸에너지(Bloom Energy)

중장기(~2025년) 연료전지 생산단가 인하 계획

블룸 에너지는 글로벌 수소 시장 확대에 발맞춰,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적용처 확대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SK건설, 일본에서는 소프트뱅크와 JV(Joint Venture)를 설립하였으며, 인도에 신규 법인을 설립하여 해외 판매망을 강화했다. 또한 발전용 연료전지 중심에서 벗어나, 선박용 연료전지 기술을 한국의 삼성중공업과 공동 개발 중에 있다.

블룸 에너지는 다른 수소 기업과 달리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수소 관련 기업들의 단기 주가 급등은 리스크 요인이나, 블룸 에너지는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1위 후보임에는 분명한 바, 중장기 관점에서 투자 매력이 충분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