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C 자산관리 플랫폼 최초
재계약·추가납입 늘어난 영향
에임, 누적 계약자산 5000억원 돌파

핀테크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 기업 에임이 누적 계약자산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에임의 누적 계약자산 5000억원 달성은 2017년 국내 최초 D2C(Direct to Customer) 자산관리 플랫폼을 론칭하며 개인 자산관리 시장을 개척한 이후 4년 만에 달성한 성과다.

에임의 누적 계약자산은 기존에 공개해 왔던 신규 및 추가 계약 자산에 재계약(계약 갱신) 자산을 포함한 수치다. 최근 재계약 자산이 급속히 증가하며 전체 계약자산이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에임은 브랜드 정체성, 탄력적인 자산배분 기술 경쟁력 및 안정적인 수익 성과에 만족한 고객들의 입소문에 힘입어 계약 자산의 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에임의 누적 사용자 수는 64만명에 육박한다.

에임은 알고리즘 '에스더'로 구현된 모바일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77개국 1만2700여 개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 해 리스크를 최소화한다. 발빠른 시장 변화 감지로 시장 위기 시 안전자산 투자 비중을 늘리는 자산 재조정(리밸런싱)을 통해 수익률을 방어한다.

이지혜 대표는 "앞으로도 에임을 선택한 많은 고객 분들의 신뢰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