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지수 상승
부양책 기대 유효

금융·항공 등 경기민감株 올라
"경제 정상화 기대 심리 계속"
간밤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게임스톱 등 일부 과열 종목에 대한 우려가 잦아들면서다. 전날 30% 넘게 하락한 게임스톱은 이날도 60% 급락했다. 반면 기술주와 금융주는 각각 1.28%, 2.46%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5.57포인트(1.57%) 상승한 30,687.48에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2.45포인트(1.39%) 오른 3826.3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09.38포인트(1.56%) 뛴 13,612.78로 장을 마쳤다.

증시는 미국 투자 커뮤니티 레딧에서 시작된 게임스톱 등 일부 종목의 움직임과 부양책 추진 상황 등에 집중했다.

미국 개인 투자자들이 활동하는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에서 시작된 공매도 헤지펀드와의 전쟁으로 게임스톱 주가는 지난달에만 1600% 넘게 뛰었지만, 전날 30%에 이어 이날 60% 급락하면서 종목 과열 양상이 경감되고 있다. 레딧 관련주로 함께 오른 영화관 체인 AMC과 베드배스앤비욘드 등이 각각 41%, 16% 폭락했다.

같은 이유로 급등했던 은 가격도 이날 10% 넘게 빠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은은 전날보다 온스당 10.3%(3.02달러) 내린 26.402달러에 거래됐다. 전날 개인 투자자들이 대거 매수하며 9% 급등한 뒤 하루 만에 급락한 것이다.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는 이어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이 만나 부양책 관련 의견을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존의 1조9000억달러 부양안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상영 키움증권(130,500 +0.77%) 투자전략팀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중도 성향의 의원들이 추가 부양책과 관련 협상을 시작하면서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금융, 산업재, 항공, 소매 유통 등 경기 민감주 중심으로 급등하는 등 경제 정상화 기대 심리가 유지됐다"고 말했다.

JP모건(3.08%), BOA(3.57%), 씨티그룹(1.97%), 골드만삭스(4.46%), 모건스탠리(4.85%) 등 금융주가 일제히 올랐다. 대표 항공주인 보잉도 2.60% 뛰었다. 부킹닷컴(3.77%), 카니발(3.46%), 디즈니(3.50%) 등 여행 및 레저 업종도 상승했다. 테슬라는 모건스탠리가 올해 전기차 예상 판매량이 전년 대비 57%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면서 3.93% 상승 마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