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탑 올 들어 1600% 급등
공매도 다른 주식 팔아 치우며
애플·테슬라·MS 등 하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연일 변동성 큰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공매도 헤지펀드를 향한 개인 투자자들의 반란이 이어지면서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20.74포인트(2.03%) 하락한 29,982.62에 거래를 끝냈다. 다우 지수는 지난해 12월14일 이후 한 달 반 만에 30,000선 아래로 내려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73.14포인트(1.93%) 떨어진 3714.24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6.46포인트(2.00%) 내린 13,070.69에 장을 마쳤다.

3대 지수는 이번주 3%가 넘는 주간 하락률을 보였다. 지난해 10월 이후 최악의 한 주라는 평가다.

헤지펀드를 향한 개인의 공격으로 주목받는 게임스톱 주가가 67.9% 폭등했다. 전날 44.3%의 급락을 만회하는 모습이다. 게임스톱은 올 들어 이날까지 1600% 이상 폭등했다.

다만 이런 주식 과열 현상은 증시 전반에 부정적인 여파를 미쳤다. 게임스톱 주식 등을 공매도한 헤지펀드들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다른 주식을 팔고 있어서다.

실제 애플과 테슬라 등은 각각 3.7%, 5.0% 급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9% 빠졌다.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결과도 발목을 잡았다. 한 번 접종에 상온 보관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예방효과가 평균 66%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예방효과는 각각 95%, 94%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