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영업손실 1천853억원…면세점 사업도 마이너스
코로나19에 호텔신라도 '휘청'…사상 첫 연간 영업적자(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호텔신라가 지난해 대규모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섰다.

호텔신라가 연간 기준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호텔신라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손실이 1천853억 원으로 전년 영업이익 2천959억 원과 비교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1천881억 원으로 44.2% 감소했으며 순손실은 2천833억 원을 냈다.

지난해 4분기에는 352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 전년 동기(영업이익 776억 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

4분기 매출과 순손실은 각각 8천419억 원과 1천136억 원이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을 주요 사업별로 보면 TR 부문(면세점 운영) 매출은 7천423억 원으로 47%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67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호텔·레저 부문 매출은 996억 원으로 25% 줄었고 영업손실은 185억 원이다.

호텔신라는 "호텔·레저 부문은 격상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적자 폭이 확대했다"며 "관광산업이 정상화될 때까지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서울 신라호텔 매출은 298억 원으로 34.3%, 신라스테이는 247억 원으로 30.0% 각각 감소했다.

반면 제주 신라호텔 매출은 206억 원으로 14.4% 증가했다.

호텔신라는 "코로나19로 해외 여행길이 막히면서 제주 고급 호텔로 신혼 여행객 등이 선회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