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들은 다 돈을 벌었다는데 저만 왜 다 파란색이죠?”

올해 증시에 뛰어든 개미들이 기대치에 못미치는 성적표를 받아들고 고민에 빠졌다. 올 들어 코스피지수가 가파르게 올랐지만 체감 수익률이 높지 않아서다. 실제 올해 코스피지수 상승률보다 높은 수익률은 10명 중에 3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대형주가 이끄는 장세에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를 통해 올해 종목별 수익률을 살펴본 결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종목 770개(거래정지 종목 등 제외) 가운데 연초 이후 코스피 상승률 8.67%를 넘어선 종목은 274개에 불과했다. 총 496개, 10개 중에 7개가 지수 수익률을 따라가지 못한 셈이다.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도 243개나 됐다. 코스피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지만 개미(개인투자자)들의 체감수익률이 이에 못미쳤던 이유다.

올해 가장 높은 수익을 낸 종목은 성안이다. 이재명 경지지사 테마주로 분류되며 172.91%나 주가가 급등했다. LG하우시스의 자동차 소재 사업을 인수키로한 현대비앤지스틸도 불과 몇일 만에 주가가 가파르게 오르며 올 들어 117.33%나 뛰었다. 시가총액이 1조원이 넘는 종목 가운데선 현대위아(77.57%), 금호석유(55.17%), 한화에어로스페이스(49.47%), SK이노베이션(47.89%), 효성첨단소재(45.64%) 등이 두각을 나타냈다. 개인들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수익률 상위 종목과 달랐다.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은 네이버, SK, 금호석유, LG이노텍, KT순이다.

지난해 개미들이 선호했던 종목 가운데 하나인 신풍제약은 올해 가장 추락한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신풍제약 주가는 올 들어서만 27.74%나 빠졌다. 인바이오젠(-26.76%), 유나이티드제약(-20.63%), 제일약품(-20.69%), 일양약품(-20.06%) 등 바이오업체들이 줄줄이 하위권에 포진했다.

대형주 위주 장세가 지속되면서 코스닥지수는 연초 대비 1.81% 밖에 오르지 못했다. 그덕에 전체 1389개 종목 가운데 56.01%인 778개가 코스닥지수를 웃돌았다. 다만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478개(34.41%)로 코스피(31.56%)보다 그 비율이 높았다.

고수익을 낸 종목도 코스닥 업체들이 더 많았다. 수산아이앤티는 올해 301.52%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토탈소프트(219.68%), 데브시스터즈(171.97%), 한국파마(165.32%), 인터파크(112.09%) 등 100% 이상을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6개나 됐다.

수익률 꼴찌는 오스코텍(-36.05%)이었다. 진매트릭스(-34.10%), 엔투텍(-32.67%) 등이 뒤를 이었다. 전경대 맥쿼리투신운용 주식운용본부장(CIO) 일부 대형주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 보유하고 있는 종목에서 기대치에 못미치는 수익률을 기록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기존 주도주들이 이끄는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