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새 주주환원 정책 발표
네이버,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3100선이 무너진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모두 내림세다.

28일 오전 9시 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오전 9시8분 현재 전날보다 65포인트(2.08%) 내린 3057.56에 거래 중이다.

같은시간 대장주 삼성전자(82,000 0.00%)는 전날보다 1500원(1.75%) 내린 8만41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작년 실적 발표와 함께 새로운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5조9939억원으로 전년 대비 29.62%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보다 2.78% 늘어난 236조8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향후 3년간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하는 한편 정규 배당 규모를 연간 9조8000억원 규모로 상향키로 했다.

SK하이닉스(136,000 -1.81%) 삼성SDI(687,000 -3.24%)는 3% 넘게 하락중이다. LG화학(860,000 -2.82%)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747,000 -1.71%) 현대차(235,000 -3.89%) 셀트리온(282,000 -4.73%) 카카오(473,500 -2.77%) 기아차(75,000 -4.70%) 현대모비스(310,000 -4.62%) LG전자(150,000 -4.76%) 삼성물산(122,000 -2.01%) 등이 모두 1~2% 내림세다.

이날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네이버(374,000 -4.23%)는 1% 안팎으로 하락 중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연간 기준 매출은 5조3041억원, 영업이익은 1조2153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각각 21.8%와 5.2%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비대면 트렌드에 힘입어 연간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